물뜨기의 원칙 日記

벌써 수영을 배운지 한달이 지났다.
사실상, 동네에서 배운것까지 치자면 3달이라는 기간동안 수영 강습을 다녔다고 할 수 있다.
그 기간동안 여전히 나는 발차기만을 배웠을 뿐, 다른 진도를 나가본 적이 없다.
그렇기때문에 수영을 이렇다하게 배웠다고 어디가서 말하지도 못하는 처지다.
물 속에만 들어가면 온 몸에 힘이 들어간다는 선생님의 말은 내게 하나도 도움이 되지 못한다.
정작 내 스스로 몸에 힘이 들어갔다는 사실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.
힘을 빼고 있다고 느끼지만, 무의식중에 물 속에 나를 집어넣을 때 온 몸의 근육들이 긴장을 하기 시작하나보다.
내가 물 속에 있음을 망각하고 온 몸에 힘을 빼는 것. 그것이 내게 가장 적절한 물뜨기 방법이다.
즉, 내 스스로 최면을 거는 일이다.
물 속에 있지만 물 속에 있지 않는 듯한 나의 몸을 상상하는 일.
그것은 실로 내게 어려운 일이다.
뚜렷한 원인도 모른채 내 무의식 속에 저장되어있는 물에 대한 공포를 지움으로써 비로소 물 속을 유영할 수 있는 방법은 바로 망각이다.
그것은 가장 좋은 해결책이 된다.
내 공포를 의식하지 않는 일.
망각은 무섭고 험난한 것으로 도배된 이 세상에서 살아가는 하나의 방법이 된다.